home > notice > news
김소향 | "첫 동양인 캐스팅에 감격… 뉴욕 한복판서 소리질렀죠"
작성일 : 18-01-02 12:53
조회 : 31
관련기사 :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122861231 [11]
'시스터액트'서 메리역 맡은 김소향 씨

[ 양병훈 기자 ]“아무도 이뤄내지 못한 걸 제가 처음 성취했다는 게 정말 감격스러워요. 이번 캐스팅은 한국인 김소향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일하는 많은 동양인 배우에게도 의미가 있는 일이거든요.”

지난달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개막한 뮤지컬 ‘시스터액트’에 메리 로버트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소향 씨(37·사진)는 28일 이번 공연 출연의 의미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수도원 수습수녀인 메리 역은 이 작품에서 주연에 버금가는 비중을 차지한다. 이 뮤지컬은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2009년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했다. 동양인 캐스팅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앞으로 다른 동양인 배우도 ‘시스터액트’에 출연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했다.

‘시스터액트’는 아시아투어 공연 중이다. 지금까지 싱가포르 필리핀 중국 일본 무대에 올랐다. 김씨는 한한령(한류금지령) 여파로 중국 공연에 출연 못한 것을 빼고는 모든 나라의 공연에 나왔다. 이 공연은 한국에서 다음달 21일까지 계속된다.

김씨는 “당초 아시아투어에서 메리 역을 맡을 것이 유력한 배우가 있었는데 그를 제치고 캐스팅됐다”며 “오디션 볼 때는 커버배우(유사시 그 역할을 대신하는 사람)나 앙상블(코러스배우)이 될 줄 알았는데 메리 역으로 출연 제의를 받아 깜짝 놀랐다”며 “정말 기뻐서 미국 뉴욕 거리에서 소리 질렀을 정도”라고 소개했다.

김씨는 “처음에는 동료 배우 사이에서 ‘왜 저 배우를 메리 역으로 뽑았지?’ 궁금해하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싱가포르에서 아시아투어 첫 공연을 한 뒤 ‘공기’가 바뀌었다.

김씨는 “솔로 넘버 ‘살아본 적 없는 삶(The Life I Never Led)’을 부르고 나자 객석에서 우레와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며 “동료들이 그날 저녁 모두 한 명씩 나에게 와서 ‘감동적이었다’ ‘놀랐다’ 같은 칭찬을 했고 그 뒤로 나를 보는 눈빛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김씨는 2001년 뮤지컬 ‘가스펠’로 데뷔한 17년차 중견 배우다. ‘맘마미아’ ‘사랑은 비를 타고’ ‘드림걸즈’에 출연하는 등 국내에서 주로 활동하다 2011년부터는 미국으로 무대를 넓혔다. 미국 기획사 작품에 나온 건 이번이 일곱 번째다. 다음달 27일부터는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지난 15일 개막한 ‘더 라스트 키스’의 여주인공 마리 베체라 역으로 나온다.

김씨는 “미국 기획사 공연에 많이 나왔으니 앞으로 2~3년간은 한국 공연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한국 사람들이 감정 표현을 잘 안 하는데 공연장에서 관객을 마음껏 웃고 울게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prev  김소향 공익캠페인 출연 "도전은 아름다운 이름"
next  '더 라스트 키스' 뮤지컬 배우 카이, 황태자 루돌프로 완벽 변신
목록
tail_info
title_site
  •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 뮤지컬 <시스터액트>
design with neue.kr / publichtml(at)gmail.com / last updated 2014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