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otice > news
김소향 | 뮤지컬 '스모크', 1년만에 돌아온다…김소향 합류
작성일 : 18-03-07 11:32
조회 : 206
관련기사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020857 [103]
이미지 원본보기[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천재 시인 이상의 작품을 소재로 한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 '스모크'가 1년여 만에 돌아온다.

뮤지컬 '스모크'는 이상의 연작 시 [오감도(烏瞰圖) 제15호]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돼 2016년 트라이아웃 공연을 선보인 후, 지난해 3월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초연에 돌입,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으로 객석 점유율 86%라는 성공적인 결과를 얻은 바 있다.

뮤지컬 '스모크'를 단순히 설명하자면 글을 쓰는 고통과 현실의 괴로움으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세상을 떠나려는 남자 ‘초(超)’, 바다를 꿈꾸는 순수한 소년 ‘해(海)’, 이 두 사람에게 납치당한 여자 ‘홍(紅)’ 세 사람이 아무도 찾지 않는 폐업한 한 카페에 머무르며 일어나는 이야기다. 

그러나 그 이면에 시대를 앞서가는 이상의 천재성, 식민지 조국에서 살아야만 했던 예술가의 불안, 고독, 절망, 그리고 그 모든 것을 이겨내고 날고 싶었던 열망과 희망까지. 세상과 발이 맞지 않았던 절름발이 이상의 삶과 예술, 고뇌와 함께 식민지 사회의 암울한 시대상을 주인공 셋을 통해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작품으로 ‘초(超)’와 ‘해(海)’, 그리고 ‘홍(紅)’ 세 사람이 꾸려나가는 각 캐릭터들의 감정과 비밀스럽고 미스터리 한 분위기를 시각적으로 풀어 내어 또 한번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초연에서 완벽한 앙상블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와 더불어 새로운 얼굴들의 합류로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를 쓰는 남자 ‘초’ 역에는 김재범과 김경수가 다시 돌아온다. 시종일관 무겁고 긴장감 넘치는 극에 유일하게 숨통을 틔워주는 ‘해’ 역에는 박한근과 초연의 윤소호가 다시 해를 맡았다. 신예 강은일이 합류했다. 부서질 듯한 고통을 지녔으나 강인하고 아름다운 여자 ‘홍’역에는 김소향이 새롭게 합류했으며 정연, 유주혜가 초연에 이어 출연한다.

또 추정화 작·연출과 허수현 작곡·음악감독이 함께 만든다. 시인 이상의 ‘오감도’ 외에도 ‘건축무한육면각체’, ‘거울’, ‘가구의 추위’, ‘회한의 장’과 소설 ‘날개’, ‘종생기’, 수필 ‘권태’ 등 한국 현대문학사상 가장 개성 있는 발상과 표현을 선보인 이상의 대표작을 대사와 노래 가사에 담아냈다.

창작 뮤지컬 '스모크'는 오는 4월 24일부터 7월 15일까지 서울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사진 = 로네뜨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prev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 아이들 돕기 '반려악기 릴레이캠페인' 시작
next  '더 라스트 키스' 김소향 "가장 좋아하는 넘버 '너 하나만'…'사랑이야'는 애증"
목록
tail_info
title_site
  • 인터뷰
  • 배니싱
  • 바넘
  • 프랑켄슈타인
  • 웃는남자
design with neue.kr / publichtml(at)gmail.com / last updated 20140210